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fantasy2ndproject

JewelOfIlusia가 지겨워서 하나 여가로 써볼까 생각하고 있다.
라고 하는중에 열심히 써지고 있음.

30자 설명

항해와 전민희가 다루기는 했지만 다루지 못한 상업. 그리고 삶과 모험, 지혜, 믿음.

구체적인 설명

  • 항해 - 상업

이 소설에서, 나는 그동안 다루지 못했던 상업에 대해 다루고 싶다. 지금까지 상업에 대해 다룬 소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전민희]도 다뤄보기는 했지만 [세월의돌]에서 한번 다뤄본 수준이었고, 좀더 자세하게는 [아즈하리특송상회]에서 다뤘지만, 회사가 '특송회사'이기 때문에, 역시 전반적 상업을 다루지는 못했다. 그래서 지금까지의 모든 [판타지]들이 상업만은 제대로 다뤄보지 못했다. 그 수준을 높여야 한다. 그리고 한번 고정관념을 깨보자.

  • Storyline

마르트Mart라는 녀석이 있다. 나이 17살. 5살때부터 상인길드에 도제로 들어가 지금까지 열심히 버티며 살아왔다. 물론 5살이라는 나이에 상인길드에 들어가 벼텨 왔다는 건 놀라운 이야기다. 기록된 바에 의하면, 5살에 들어간 것도 신기록이거니와 그 나이에 지금까지 버틴 경우는 어쨌든 없는 걸로 안다. 이제, 도제의 막바지에 들어왔지만, 그가 소속되어 있는 아스트 상회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마르트. 하지만 그로 인해 아스트 상회의 현재 상회장인 네르테 앞 세르타Nerte ap serta는 골치가 아프니.. 그 이유는 일단 도제 13년차가 되면 그에게 뭔가 최종과제를 부여하고, 그를 인정할 수 있는 절차를 걸쳐 능력있는 상업인으로 인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스트 상회는 의외로 평온해, 그리 시끄럽지는 않았다. 그러던 어느날,

  • 언어

언어는 따로 상정하지 않는다. 다만, 신성언어는 [#3]으로 생각중.

  • 세계관

한동안 생각한 끝에, 옛날에 그렸었던 육지 중심으로 만들어져 있는 걸 두개의 섬으로 개편해서 사용하고 있다. Mart라는 녀석이 초기에 살고 있는 곳은 아랫 섬의 남서쪽에 있는 나라, 라트로브의 정치수도인 알페르에서 약 300km 떨어진(여기서 km이 그대로 쓰이고 있다는 건 아니다.) 성도 히드로-임나스다. 어느정도 군력이나 영토를 가지고는 있지만, 이 세계에서 가장 큰 영토를 가지고 있는 이스트란에 비하면 힘이 부족하다. 다행인 것은 그래도 국경 북쪽에 있는 시테나가 동맹 관계를 맺고 있다는 점.

  • 특이사항
    • 추첨판매

라트로브의 국교인 아트니atnhi교의 경전에서 지시하고 있는 방법. 아트니 교인들간의 상업에서, 공급보다 수요가 많을 때, 그들의 '형제스러움'으로, 공급자는 수요자들에게 똑같은 비율의 제비를 나누어주여, 그 제비를 뽑아 나오는 대로 예전에 지시한 대로 수요자들에게 팔게 되어 있다.

  • 도제

도제 설명은 1화의 내용을 그대로 인용한다.

일단 이 지역이 '성도' 히드로 임나스인지라 상인길드에서 도제를 거쳐 하나의 상인으로 인정받는 건 힘들었다. 일단 도제를 들어가기 위해서는 그리 큰 노력이 필요하지 않다. 히드로 임나스 상인길드에 소속되어 있는 상회 하나의 추천을 받아 그 상회에서 시작하면 되지만, 일단 도제가 되고 나서는 눈코뜰 새 없는 생활을 살아야 한다. / 일단 첫 3년 동안은 누구나 그렇듯이 각종 잡다한 일을 맡아야 한다. 알려지기로는, 여기에서는 인내력과 힘, 그리고 어려움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과정이라는데, 여기서 탈락하는 사람들은 그런데로 적었다고는 하지만 처음 인원의 90%가 남았으니 결코 일을 장난으로 했다가는 잘리기 십상이었다. /  그리고나서 두번째 3년 동안은 기초적인 '수학능력'을 익히는데 소요된다. 오전에 한 곳에 모여서 이러한 지식을 배우고, 오후에는 다시 자기의 상회로 돌아가서 일을 하게 되는데, 여기서는 사칙연산과 소수, 분수, 기타 수학지식, 언어와 일반적 사회 및 상업 상식, 그리고 일반적 신학지식 등을 배우게 된다. 여기서 3년간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평소에도 시험을 치루지만, 특히 마지막에 크게 시험을 치루게 된다. 여기에서 탈락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다. 처음 인원의 3-40%만이 여기에서 통과할 수 있었다. / 여기서 다시 3년간은, 집중적으로 한 학교에 들어가, 회계, 고급 언어, 사교, 암호작성 및 해독법, 고차원적인 사회 및 신학지식을 배우게 되는데, 여기서는 1년마다 큰 시험을 치루어 절대평가에 의해 일정 성적을 만족하지 못하는 사람은 가차 없이 탈락시킨다. 3년간의 시험을 마치고 여기에서 남는 사람이 3-5%에 이를 정도로 이 시험은 너무나도 가혹했다. 즉, 이 과정은 스스로 상업을 유지할만한 '생존지식'을 배우는 과정이었던 것이다. 그래도 한 8년차부터 탈락하는 사람들은 어느 정도 상업계에 발을 붙일만한 정도의 능력을 지니게 되기는 했지만, 후반부 3년간을 마치지 못했기 때문에 좋은 보수나 평가는 받지 못했다. / 마지막 3년간은 실습과 추가적인 배움의 시간이다. 그 때까지 배운 것들을 바탕으로 자신이 속해 있던 상회로 돌아가 어느 정도의 보수를 받으면서 자기를 이렇게까지 허용해준 상인들에게 '보상'하며, 또한 자신이 상업을 운영하게 될 때에,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실습하게 된다. 여기에서는 1년마다 그 도제가 속해 있는 상인이 평정을 내려 탈락 시키기도 했지만, 대개 그런 경우는 '정말로 문제가 생겼을 경우' 에나 가능했다. 즉, 별로 탈락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마지막 13년차의 퀘스트가 있기 때문에, 그 3년간에도 도제들은 자기수양을 멈출 수 없었다. / 그리고 마지막 13년차. 상인에게 있어 가장 최대의 능력을 발휘해야 하는 시기이다. 퀘스트가 하나 주어진다. 그런데, 그 퀘스트가 상당히 어렵기 때문에, 여기서 그닥 그 퀘스트를 통과하기는 어려웠다. 이 퀘스트를 통과해야 비로소 '도제'라는 딱지를 달고, 자기를 '낳아준' 상회와 길드의 지원금을 받으며 하나의 상회를 창업할 수 있었으니까. 물론, 1년에 그런 일을 성공하는 사람이.. 글쌔.. 히드로 임나스에서.. 몇명이나 될까.. 나머지 실패한 사람들은 지방으로 내려가서 어느 정도 상회를 운영할 수 있거나 히드로 임나스에서 한 상회를 도우며 자유롭게 일을 할 수 있기는 했다.
fantasy2ndproject.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5/03/12 03:47 (바깥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