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한시
文又非文開, (문우비문개)
難製不能答. (난제불능답)
得行如此也, (득행여차야)
得卽且得壓. (득즉차득압)

문학과 비문학을 펼쳐들고,
어려운 문제에 능히 대답치 못하도다.
득도하는 것이 이와 같아서,
얻음이 또한 압박을 얻음과 같도다.

2행의 불능을 서로 바꾸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이 글을 이해할 수 있다면, 당신은 한국 웹문화에 능하다^^:

2004-11-20 (토) 13:18. 사조 전라도.

道不道言道 (도불도언도),
愚者見之道 (우자견지도),
賢者見只策 (현자견지책),
相必警戒道 (상필경계도).

길이 아닌것을 길이라고 하는것은,
어리석은 자가 그것을 볼 때에는 길이나,
현자가 볼ㅤㄸㅒㅤ에는 단지 획책이므로,
반드시 항상 '길'을 경계해야 한다.

不對面書籍 (불대면서적),
吾之心成敵 (오지심성적).
此敵侵自我 (차적침자아),
必是我之賊 (필시아지적).

책을 보지 않는 것은,
나의 마음에 적을 이루는 것이다.
이 적은 자아에 침투하여,
필시 나의 적이 될것이다.

2005-03-06 (일) 10:08. 사조 전라도. 복사한 글이라 이렇다.

主倻蘇愛己 (주야소애기),
何其心不受 (하기심불수).
喜之心如苡 (희지심여이),
主汝間間無 (주여간간불).

주 예수 날 사랑하시니,
어찌 이 마음을 받지 아니하랴.
기뻐하는 마음은 질경이 같아서,
그와 나 사이에 사이가 없도다.

깰까 싶다가 깨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아직 그러하다.

060906. 21:00

46변려체 하나.
朋友勸進, 敢思再出使也, (붕우권진, 감사갱출사야)
先點檢心, 可以不可制吾. (선점검심, 하이불가제오.)

친구가 나아가 권하여, 감히 생각하여 다시 출사하려는 것을,
먼저 마음을 점검하니, 어찌 이로서 나를 제어하지 못하랴.

..이건 아닌데?
한시.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5/03/12 03:47 (바깥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