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소나기문구

소나기가 내려 길이 질척대더라도
바람이 불어 눈을 쓰리게 해도
용기를 잃지 말고 힘차게 걸어가십시오.
그러다 보면 어느 때인가 소나기와 바람이
나의 안내자였음을 깨닫는 때가 올 것입니다.

leda, kizona linâ e cilin kilith,
lampa pul e lithyn nunith,
muilfela kiyono y kele fimi.
lema, tateqâeleyes n'dhiNa,
kizona y lampa, i qylejekisenya.

나는 이 글을 Kylano를 보면서 알게 되었다.
그리고 에아라메님이 소나기 문구라기에 그런가 했다.
그런데 이 글의 출처가 어디인지 궁금해 져서
문득 찾아보니..
google에서 찾다가..
출처를 확인했다.

http://yulgang.ongate.co.kr/index.html?Frame=bv&code=tb13_180&bid=3016&page=1

결론은. 나도 모르는 '마화사'라는 소설의 한 귀절이었다는 사실.

소나기문구.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5/03/12 03:47 (바깥 편집)